탈북민단체 "북 선원 추방은 반헌법적…국제형사재판소에 고발"

탈북민단체 "북 선원 추방은 반헌법적…국제형사재판소에 고발"

관리자 0 56

 

북한4.jpg

(서울=뉴스1) 류석우 기자 = 북한 동료선원 16명을 살해한 것으로 전해진 북한선원 2명을 추방한 정부의 조치와 관련해 탈북민단체들이 국정원장과 통일부장관, 국방부장관을 국제형사재판소(ICC)에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북한인권단체 총연합회는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사와 재판도 없이 단 5일 만에 북한선원 2명을 북송했다는 사실은 반헌법적·반인권적"이라며 국정원장 등 관련자들을 국제형사재판소에 고소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이번 사건은 25년 동안 3만5000여명의 탈북주민이 한국을 찾아온 이래 첫 강제송환"이라며 "가장 파렴치하고 반인륜적이며 반인도적인 범죄"라고 주장했다.

이어 "김정은의 손아귀가 한국까지 뻗치고 있다는 생각에 참담하다"며 "강제 추방된 청년들이 가장 야수적인 수단으로 죽임을 당할 것을 생각하면 치가 떨린다"고 덧붙였다.

김성민 자유북한방송 대표는 "이번 강제 북송이 얼마나 잔인하고 비인권적인지를 국제사회가 알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행위는 한국 헌법에도 위배되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이어 "반드시 국제형사재판소에 책임자들을 고발하겠다는 것을 이 자리에서 다시 한번 말씀드리며, 저 혼자만의 생각이 아니라 북한인권단체 총연합회 및 다른 탈북 단체들의 생각"이라고도 말했다.

김흥광 북한인권단체 총연합회 회장은 "어떻게 자유를 논하는 한국 정부가 북에서 내려온 형제들을 고기를 던지듯 김정은에게 던질 수 있느냐"며 "우리 탈북자들은 현재 생명과 안전에 직접적인 위협을 느끼고 있으며 불안에 떨고 있다"고 한탄하기도 했다.

최주환 탈북자동지회 회장도 "기회를 통해 다시 한번 자유와 인권, 민주주의를 존중하고 사랑하는 한국 국민들과 모든 정당이 들고 일어나서 탈북민에 대한 만행을 저지른 정부를 강력히 규탄할 것을 호소한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7일 해상에서 16명의 동료 선원을 살해하고 도주한 것으로 알려진 북한선원 2명을 판문점을 통해 북측으로 추방했다고 밝혔다. 남측으로 온 북한주민을 판문점을 통해 추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ewryu@news1.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