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국가인권위원회 논란과 관련된 연맹 기자회견

[성명서]국가인권위원회 논란과 관련된 연맹 기자회견

관리자 0 445

[성명서] 국가인권위원회의 개혁을 방해하는 종북세력들을 규탄한다!

          북한인권을 주목하는 현병철위원장님을 지지한다!

지난 3일 국가인권위원회 긴급회의에서 국가인권위원회의 발전적 개혁을 반대하여 “진보”계 상임위원 2명이 사퇴하는 것과 때를 같이하여 민주, 민노 양당과 일부 좌파성향 단체들이 현병철 인권위원장의 사퇴까지 촉구하며 또다시 지난 “광우병촛불시위”같은 대국민선동을 꾀 하고 있다.

국가인권위원회는 2001년 설립이 후 좌파이념의 기수가 되어 2004년 “합헌” 결정 한 국가보안법의 페지를 권고하고 2008년 촛불시위때 과격불법시위을 진압한 경찰에 대해서는 인권침해라고 결정하는 등 국가의 실존법지도를 무시하고 지극히 독선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다.

현병철위원장님은 국익을 훼손하는 좌편향적인 기존의 운영규칙을 개선하고 진정으로 우리 국민들의 인권을 보장하며 민주질서를 확립하고 북한인권을 조명하는 새로운 국가인권위원회의 운영규칙 개정안을 주장하였다.

그러나 정파이념에만 몰두한 민주당과 민노당을 앞세운 일부 좌편향 단체들은 상임위가 아닌 전원위에서 주요사안들을 의결하도록 하는 운영규칙 개정안을 반대하여 “인권위 활동이 붕괴 위기에 처했다”고 황당하게 주장하면서 현병철위원장의 사퇴를 정면에서 촉구하고 있다.

좌편향 단체들은 국가인권위원회가 자국민의 권리와 이익을 보장하고 민주주의 기본질서를 확립하기 위해 활동하는 국가기관이지 사회질서를 훼방하고 정부를 공격하는 투쟁단체가 아니란 것을 알아야 한다.

사퇴한 상임위원 2명과 현 위원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세력들은 눈을 똑바로 뜨고 자신들의 행위가 국가의 이익과 안보에 합당하였는가를 돌이키고 더 이상 경거망동 하지 말 것을 경고한다.

민주당과 민노당을 앞세운 좌편향 단체들은 인신공격까지 곁들인 “현병철 위원장 사퇴 촉구”난동 뒤에 가려진 “현 정권 공격”이라는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하고 “보수”와 “진보”의 대립을 야기하려는 도전적 사고방식을 철회해야 한다.

북한자유연맹은 국가의 기본이념을 우선시하고 북한인권을 주목한 현병철국가인권위원장의 결단을 적극 지지하며 ‘현병철위원장 사퇴 촉구’ 논란을 일으키고 이를 구실삼아 ‘현 정권반대’라는 국민여론을 조성하여 2008년도 ‘촛불시위’처럼 또다시 국가의 근간을 흔들어 보려하는 좌편향 단체들의 난동을 단호히 규탄한다.


      2010년 11월 16일.  북 한 자 유 연 맹.

0 Comments